SEOUL NATIONAL UNIVERSITY
검색창 닫기

SNU Data Science on Media

[매일경제] 구글 다니면서 서울대 교수 할수 있다
  • 작성자gsds
  • 날짜2021-01-08 10:38:28
  • 조회수1394

글로벌 인재유치 걸림돌
겸직규정 손보는 서울대
주 8시간 초과 업무 가능
구글랩 유치도 한층 속도

 

최근 배우려는 학생이 폭증하는 인공지능(AI) 분야에 더 많은 수업을 개설하기 위해 서울대가 새로운 학내 규정을 만들었다. AI 관련 교수 인력난을 해결하기 위해 기업 임직원으로 재직하는 전문 인력의 교수 겸직 제한을 대폭 완화한 것이다. 새 규정에 따르면 구글 등 글로벌 기업에서 일하는 전문가들도 서울대에서 교편을 잡는 일이 더 용이해질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27일 매일경제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대는 지난 17일 열린 평의원회 본회의에서 `서울대 전임 교원 사외이사 등 겸직 허가에 관한 규정` 제정안을 심의했다. 이후 총장의 공포를 거쳐 시행될 예정이다. 해당 제정안은 총 근무시간(40시간)의 5분의 1, 즉 8시간을 초과하는 겸직 허가가 가능하도록 했다. 이 경우 겸직 기간 중 본교 근무 비율에 따라 본교 봉급을 조정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 평의원회 관계자는 "국내외 우수한 연구원과 기업인 등 인재를 서울대로 불러들이는 것이 이전엔 굉장히 어려웠는데, 이번 규정 마련으로 크게 바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동안 서울대 교수와 기업체 직원은 겸직이 금지되는 것이 원칙이었다. 서울대 교수가 예외적으로 총장 허가를 받는 경우에도 기업체 업무를 볼 수 있는 시간은 주당 8시간 이내로 제한됐다. 그간 총장 허가에 따른 겸직이 가능했던 것은 국립대학법인 서울대학교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서울대법)이 학생의 교육·지도와 학문의 연구에 지장이 없는 범위에서 총장의 허가를 받아 사기업체의 사외이사를 겸직할 수 있다는 특례 조항을 두고 있었기 때문이다. 또 벤처기업법, 중소기업인력법, 산학협력법 등에 규정된 교육공무원의 겸직 특례에 따라 기업 임직원 겸직을 예외적으로 허용해왔다.

 


하지만 기업 근무시간이 주당 8시간가량으로 짧기 때문에 실질적인 겸직은 거의 불가능했다. 이 때문에 직장을 다니며 교내 비전임 교원으로 근무하거나, 교수직 임용을 위해 직장을 그만둬야 하는 경우가 많았다. 또 기업 등 겸직 기관의 정식 보수를 받지 못하고 수당 형태로 지급받아야 했다.

이 같은 규제가 AI 등 신기술 분야 전문 인력 유치에 걸림돌로 작용한다는 지적이 계속되자 정부는 지난 10일부터 국가정보화 기본법을 전면 개편한 개정안인 지능정보화 기본법을 시행해 겸직 특례를 마련했다. 개정안은 민간 전문가를 교수 요원으로 유치할 수 있도록 대학교원·연구원 등의 휴직이나 겸임·겸직을 허용하는 특례를 담고 있다. 서울대도 이 같은 법 개정에 발맞춰 자체적인 학내 겸직 규정을 처음 마련한 것이다.

서울대 고위 관계자는 "겸직 특례를 허용하는 근거와 함께 교내 근무 비율에 따라 보수를 조정하는 근거도 마련했다"며 "학교 전체로 볼 때 많은 교수님이 겸직을 하면 문제가 될 수도 있으니 필요성이 충분히 인정되고 동의가 충분한 상태에서 새 규정에 따른 사업을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폭넓은 겸직이 허용되면서 각 단과대에선 국내외 다양한 인재를 초빙하려는 물밑 작업에 들어갔다. 서울대 데이터사이언스대학원은 규정 신설에 따라 그동안 영입하지 못했던 교수 인력 특채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데이터사이언스대학원은 지난해 상반기 미국 구글 본사에서 박사급 인재를 영입하려다 겸직 제한으로 결국 무산된 바 있다. 차상균 데이터사이언스대학원장은 "구글에서 서울대와 근무시간을 50대50으로 조정하는 방안을 제안받았다"며 "우리나라 최초의 구글 마이크로랩을 서울대 안에 마련하고 학생들도 인턴 등을 통해 글로벌 수준으로 일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병탁 서울대 AI연구원장은 "외국 기업 등 훌륭한 연구자들을 섭외하기 위한 논의를 하고 있는데 새로운 겸직 규정을 적극 활용한다면 훨씬 수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유재 경영대 학장은 "홍콩, 싱가포르, 중국도 우리나라보다 좋은 대우를 해주는 등 경쟁이 치열하고 겸직도 자유롭게 허용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김금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링크:https://www.mk.co.kr/news/society/view/2020/12/1323955/]

 

 

목록

수정요청

현재 페이지에 대한 의견이나 수정요청을 관리자에게 보내실 수 있습니다.
아래의 빈 칸에 내용을 간단히 작성해주세요.

닫기